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박상우, 디지털 검은 사각형, 2016


캔버스 위에 그려진 검정 사각형 하나. 러시아 화가 말레비치가 1915년 ‘검은 사각형’을 발표함으로써 미술은 무엇이든 그릴 수 있는 무한의 가능성을 얻었다.

 

한편으로는 형태와 색채를 사라지게 만든 이 사각의 절대성을 넘어설 수 없게 되었다는 뜻이기도 했다. 신과 인간 세계에 대한 재현의 강박으로부터 도망치던 서양 회화가 점선면으로 응축되더니, ‘검은 사각형’에 이르러서는 마침내 회화의 모두 구성 요소를 삼켜버렸다.

 

그 순간 말레비치의 표현대로 예술은 대상의 멍에로부터 해방되었고, 평면의 캔버스는 한없이 깊은 비가시의 세계로 들어섰다. 덕분에 회화는 존재의 심연까지를 건드리는 숭고한 매체로 변신했다.

 

여기 또 다른 검은 사각형. 말레비치의 작품 제목 앞에 디지털이라는 수식을 덧보탰다. 공들여 촬영한 휴대폰의 검은색 액정 화면. 이 사각형들은 공학적인 비례와 지능성까지를 겸비한다. 이 검정 화면이 열리는 순간 세상이 서로에게 연결되면서 삼라만상이 펼쳐진다. 추상 회화가 떨쳐내려 했던 구체적 대상이면서 심지어 세속적이기까지 한 사물의 표면. 그러나 이 매끈한 사각형의 존재 가치가 말레비치의 사각형보다 가볍다고는 말할 수 없다.

 

사진이론가 박상우가 룩스에서 열고 있는 첫 개인전 ‘뉴 모노크롬-회화에서 사진으로’는 사진의 매체성을 고민한 이론가의 실천 무대다. 그는 보이지 않는 것, 정신적인 것이 더 고상하다는 압묵적 강박을 깨고 휴대폰은 물론 금은이나 화폐 속에서 아름다운 모노크롬의 세계를 구현한다. 그 시도는 인간 시각의 한계를 넘어서려는 사진 매체의 절대성에 관한 신선한 실험이기도 하다.

 

송수정 전시기획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송수정의 사진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 시절  (0) 2017.03.03
빈방  (0) 2017.02.24
디지털 검은 사각형  (0) 2017.02.17
존재와 무, 그 양면성  (0) 2017.02.10
상하이로 간 디즈니  (0) 2017.02.06
쿠델카의 집시  (0) 2017.01.20
Posted by Kh-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