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종이에 아크릴(30×42㎝)

 

밤하늘의 별도 따준다던 그 사람, 꽃보다 더 예쁘다던 그 사람, 그냥 보고만 있어도 행복하다던 그 사람. 말 안 해도 다 알 수 있다던 그 사람. 이제는 시간이 흘러 더 가까이 오랜 시간 같이 있게 되었지만, 그때의 그 감정은 점점 희미해지고 익숙함만이 남았습니다. 오늘 다시 예전처럼 따뜻한 커피 한잔 놓고 마주 앉아 눈을 보며 이야기해봐야겠습니다.

 

<김상민 기자 yellow@kyunghyang.com>

'김상민의 생각그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 전어  (0) 2018.10.05
목마  (0) 2018.09.28
마주 앉기  (0) 2018.09.21
광대  (0) 2018.09.14
출근  (0) 2018.09.07
마음속의 말  (0) 2018.08.31
Posted by Kh-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