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종이에 펜, 아크릴 30×20㎝


미세먼지로 창문도 못 열어 덥고 답답한 집 안에 있으니 시원한 집이 생각납니다. 물 위에 지은 집은 좀 시원할까요? 집 앞 테라스에서 물에 발 담그고 낚시도 하고 시원한 바람 맞으며 낮잠도 잘 수 있는 시원한 집. 모기와 벌레들만 없다면 정말 멋진 집이 될 거 같습니다.

 

김상민 기자 yellow@kyunghyang.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김상민의 생각그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빈 공간  (0) 2017.05.26
몬드리안풍  (0) 2017.05.19
물 위의 집  (0) 2017.05.12
로봇  (0) 2017.05.08
밤 이야기  (0) 2017.04.28
입과 손가락  (0) 2017.04.21
Posted by Kh-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