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의정부 장암역 주차장 맞은편에는 하나의 판에 4개나 되는 문화재가 있음을 알리는 표지판이 있다. 서계 박세당 사랑채와 박세당 묘역, 노강서원, 석림사 등의 존재를 알리는 표지판이다. 수락산 등산로이기도 한 계곡변 좁은 도로를 따라 잠시 오르노라면 계곡 건너편에서 고즈넉하게 계곡 쪽으로 긴 처마를 드리우고 있는 오래된 한옥이 눈에 들어온다. 박세당 고택임을 금방 알 수 있다. 계곡 쪽에 위치한 출입구는 문이 잠겨 있어 고택으로 바로 들어갈 수 없게 되어 있다. 하여 계곡과 고택의 지붕이 어우러지는 한 폭의 그림을 감상하기 위해 오르던 길을 잠시 멈춰서 본다. 도로가 등산로이다 보니 연변에는 등산객을 상대로 한 음식점과 간판들이 무질서하게 늘어서있어 고풍스러운 한옥의 풍광이 제 맛이 나질 않는다. 그러나 등산객이 많지 않던 시절 이런 계곡에 접해 있는 한옥의 누마루에 앉아 있노라면 멋진 시 한 수가 절로 나오지 않았을까?

 

 

이 고택의 주인이었던 서계(西溪) 박세당(1629~1703)은 32세 때 문과에 장원한 후 내외 관직을 두루 맡아 일을 하다가 결국 학문적 신념 때문에 40세에 관직에서 물러나게 된다. 낙향하여 집필과 제자를 가르치던 그는 이곳 사랑채에서 농사 관련 저술인 <색경(穡經)>을 집필하여 실사구시의 사상을 피력하였다. 그의 치적이라 할 수 있는 저서 <사변록(思辨綠)>은 당대의 통치 이데올로기였던 주자학을 비판하는 내용이어서 결국 ‘사문난적(斯文亂賊:못된 글로 세상을 어지럽히는 도적)’으로 몰리고 유배되는 등 힘든 말년을 보내게 된다.

 

서계 고택은 안채와 안사랑, 바깥사랑, 행랑채로 구성되어 있었으나 한국전쟁 때 대부분 소실되고 바깥사랑채만 남게 되었다. 관어정(觀魚亭)이라고 현판이 씌어있는 바깥사랑채 뒤쪽에는 전쟁 때 타고 남은 안채의 자재들을 모아 건립한 영진각(影眞閣)이 자리 잡고 있다. 이곳에는 서계와 부친 박정(朴炡)의 영정 2점이 모셔져 있다. 사랑채 앞쪽에는 수령 400년이 넘는 은행나무가 이 장소의 세월과 품격을 잘 웅변해주고 있다. 사랑채 툇마루에 앉아서 서쪽을 바라보노라니 도봉산의 위용이 가슴 벅차게 다가온다. 

 

종부 김인순씨(65)와 사학을 전공했다는 며느리의 손길이 부산하다. 영진각에 모신 두 분의 불천위(不遷位) 제사를 준비하느라. 정2품 이상의 선조를 모신 가문에서나 가능하며 4대가 지나도 영구히 위패를 사당에 두면서 지내는 제사라 한다. 문중이 모여들 마당에 설치된 많은 행사용 천막의 숫자에서 이 가문의 기풍이 느껴진다.

 

<윤희철 대진대 교수 휴먼건축학부>

'윤희철의 건축스케치'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박세당 고택  (0) 2018.10.11
우저서원  (0) 2018.09.27
김포성당  (0) 2018.09.13
문수산성  (0) 2018.08.30
덕포진  (0) 2018.08.16
대명항  (0) 2018.08.06
Posted by Kh-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