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하드보드지에 아크릴(18×26㎝)

 

연일 계속되는 미세먼지 때문에 목은 아프고 숨은 막힙니다. 이럴 때 숲속의 맑고 깨끗한 공기가 그립습니다. 쌉쌀한 풀냄새와 은은한 꽃향기 그리고 차가운 바람과 나무 사이로 내려오는 쨍한 햇빛까지. 그러나 지금은 축축한 마스크 속에서 힘겨운 숨을 내쉬며 걸어가고 있습니다.

 

<김상민 기자 yellow@kyunghyang.com>

'김상민의 생각그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 토끼  (0) 2018.02.09
차이  (0) 2018.02.05
숲속에서  (0) 2018.01.22
추운 날  (0) 2018.01.12
황금 개띠  (0) 2018.01.05
머릿속 생각들  (0) 2017.12.29
Posted by Kh-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