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캔버스에 아크릴(72×60㎝)

거실에 걸어두고 싶은 예쁜 그림 하나 그려달라 합니다. 꽃그림 같은. 그래서 봄에 양귀비 꽃밭에서 찍어둔 사진으로 꽃 그림을 그려 봅니다. 멀리서 볼 땐 초록 들판에 하늘거리는 빨간 양귀비꽃이 너무 예뻤는데, 확대해서 보니 의외로 징그럽습니다. 그런데 그림도 비슷합니다. 멀리서 보면 멋진 거 같은데 가까이서 보니 붓 자국, 물감 얼룩, 먼지 티끌 등 지저분합니다. 그래도 이런 것들 때문에 사람들이 사진보다 그림을 더 좋아하는 것 같습니다. 저런 어설픈 붓 자국과 얼룩들이 모여서 이 세상에 하나뿐인 나만의 그림으로 보일 수 있으니까요.

 

김상민 기자 yellow@kyunghyang.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김상민의 생각그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마 위 생선  (0) 2017.07.21
표정들  (0) 2017.07.14
양귀비꽃  (0) 2017.07.07
별 눈 아저씨  (0) 2017.06.30
별 눈 아가씨  (0) 2017.06.23
상큼함  (0) 2017.06.16
Posted by Kh-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