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서울 광진구 화양동에 위치한 건국대에는 대학을 상징하는 넓은 호수가 캠퍼스 중앙에 자리 잡고 있다. 이 호수는 그 면적이 약 2만평에 달해 서울에 있는 웬만한 대학 하나를 다 집어넣을 수 있을 정도란다.

 

조선시대 이 지역은 말을 키우던 목장의 습지였는데 습지를 정리하면서 그 물들을 모아 넓은 인공호수가 조성되었다. 송나라 주자의 ‘관서유감(觀書有感)’이란 한시에 나오는 ‘일감(一鑑)’과 ‘활수(活水)’를 따와 ‘거울같이 맑은 호수’라는 뜻의 일감호(一鑑湖)란 이름이 지어졌다 한다.

 

 

지하철 2호선 건대역에서 내려 정문까지 이르는 길목은 58층 높이의 스타시티를 비롯한 복잡한 상업시설들로 가득 차 있다. 이 복잡한 거리를 뒤로하고 정문을 들어서면 오른쪽으로 드넓고 평온한 일감호가 눈앞에 펼쳐진다.

 

호수를 둘러싼 둘레길은 걷고 싶은 충동을 느낄 정도로 잘 마련되어 있다. 호숫가 곳곳에 마련되어 있는 벤치를 바라보니 이 벤치에 앉아 호수를 바라보며 상념에 잠기곤 했던 대학 시절이 떠오른다.

 

호수가 넓다 보니 체육대회 때는 이 둘레길을 몇 바퀴 도는 마라톤이 열리기도 하였다. 2학년 때 나도 출전하여 열심히 뛰었던 추억이 눈에 선하다. 호수의 모습은 그대로인데 주변의 건물들은 많은 변화를 보여주고 있다.

 

호수 건너편 중앙에는 캠퍼스의 랜드마크인 새천년관이 우뚝 세워져 있고 이를 중심으로 좌우로 많은 건물들이 들어서 주변 조경과 더불어 멋진 파노라마를 구성한다. 좌측의 생명과학관 건물과 우측의 쿨하우스라 불리는 기숙사가 멋진 근경으로 다가온다. 호수의 우측 앞쪽에는 소가 누워 있는 듯한 형상을 하고 있어 ‘와우도’로 불리는 조그만 섬이 있는데 이 섬은 왜가리 집단 서식지로 유명하다. 그 앞으로 고요한 호수의 적막을 깨고 노니는 새들의 물장구가 한 폭의 그림으로 다가온다.

 

윤희철 대진대 교수 휴먼건축학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윤희철의 건축스케치'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홍지문, 비대칭의 조화  (0) 2017.04.06
세검정, 도심 속 옛 정취  (0) 2017.03.23
일감호  (0) 2017.03.09
ECC의 교훈  (0) 2017.02.23
신촌골의 가을풍경  (0) 2017.02.09
눈 내린 고려대 중앙광장  (0) 2017.01.26
Posted by Kh-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