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4월 14일 지면기사 내용입니다-

 

종이봉투에 아크릴 혼합재료 24×37㎝

 

TV를 켜놓고 보는 둥 마는 둥 하며 아무 생각 없이 누런 봉투에 끄적거려 봅니다. TV를 다 보고 나니 종이에 잡다한 그림들이 가득 차 있습니다. 그림을 보니 제 머릿속의 잡다한 생각들이 종이로 다 쏟아져 나온 거 같습니다. 온통 엉망진창 뒤죽박죽 낙서입니다. 그래도 이렇게 아무 생각 없이 그리고 나면 머릿속이 맑아진 느낌입니다. 그림으로 정신수양을 한 듯한? 어쩌면 이런 이유로 요즘 컬러링북들이 유행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김상민 기자 yellow@kyunghyang.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김상민의 생각그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입과 손가락  (0) 2017.04.21
정신수양 낙서  (0) 2017.04.17
미세먼지 방지 봄 방독면  (0) 2017.03.31
세월호 인양  (0) 2017.03.24
봄 개  (0) 2017.03.17
종이학  (0) 2017.03.10
Posted by Kh-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