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캔버스에 아크릴(60×72㎝)

 

쓰레기장에 귀여운 토끼 인형 하나가 버려져 있습니다. 왜 버려졌을까 생각해 봅니다. 더러워지거나 찢어져서 그럴까요? 아니면 이젠 커서 인형이 필요 없어졌을까요? 인형을 선물한 사람이 싫어졌을까요? 새로운 인형이 생긴 걸까요? 이유를 알 수 없는 토끼 인형은 알 수 없는 미소만 지으며 외롭게 찬바람을 맞으며 구석에 앉아 있습니다.

 

<김상민 기자 yellow@kyunghyang.com>

 

'김상민의 생각그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남은 것은 사랑뿐  (0) 2018.12.07
각양각색  (0) 2018.11.30
토끼 인형  (0) 2018.11.23
장난꾸러기  (0) 2018.11.16
공주병  (0) 2018.11.09
고등어  (0) 2018.11.02
Posted by Kh-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