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외곽순환도로 송추IC를 빠져나와 서울 방향으로 접어든다. 전면에는 북한산의 높은 봉우리들이 반갑게 펼쳐진다. 나지막한 경사로를 넘어 내리막길에 접어드니 탁 트인 시야에 왼쪽의 북한산, 오른쪽의 노고산이 만들어내는 골짜기 도로의 멋진 조망이 나를 기다린다. 스쳐 지나가는 우측의 노고산 예비군 훈련장을 보니 오래전 예비군 훈련을 받으러 왔던 옛 추억이 떠오른다.       

 

경사로 끄트머리에 북한산성으로 들어가는 입구가 보인다. 오늘도 산에 오르려는 많은 등산객들이 진입로 초입부터 부산하다. 북한산성 입구에서 500m가량 더 내려가니 우측에 ‘흥국사’라는 돌 팻말이 보인다. 좁은 2차로를 따라 주택가를 잠시 지나치니 곧 좌우로 나무들이 빼곡히 둘러싼 숲길로 접어든다. 행정구역상 고양시 덕양구 지축동에 위치한 흥국사 입구에 도착하니 단아한 크기의 일주문이 나를 반긴다.

 

신라시대에 원효대사가 북한산에서 수행하다 북서쪽에서 상서로운 기운이 일어나는 것을 보고 이 노고산 자락에 암자를 지었다. 대사는 ‘상서로운 빛이 일어난 곳이라 앞으로 많은 성인들이 배출될 것’이라고 하며 이 암자의 이름을 흥성암(興聖庵)이라 불렀다. 이후 조선 숙종 때 이 절을 다시 지었고 영조 때는 이 절의 약사불이 나라를 흥하게 한다고 하여 절 이름을 ‘흥국(興國)’으로 바꾸고 왕실의 원찰이 되었다 한다.

 

일주문 옆에 차를 대고 계단을 오른다. 계단 끝에는 사람 키 높이로 원형의 석조 출입구를 한 불이문(不二門)이 기다리고 있다. 상대적 개념의 모든 대상이 둘이 아니므로 한마음으로 수행하라는 뜻의 문이다. 불이문을 통과하니 ㄱ자 형태의 주택 같은 건물이 눈앞에 다가온다. ‘대방’이라 불리는 이 건물은 염불 수행 공간과 누·승방·부엌 등의 부속공간을 함께 갖춘 복합 법당이다. 뒤쪽의 안마당 중앙에는 다포식의 팔작지붕을 한 약사전이 놓여 있다. 흥국사에는 대웅전이 없어 이 약사전이 주불전의 역할을 하고 있다. 이 약사전 편액이 영조가 남긴 친필이란다. 약사전 뒤쪽 언덕에는 북한산을 바라볼 수 있는 널찍한 공간이 있다. 그 가운데 놓여 있는 벤치에 앉아 멀리 바라다본다. 흥국사 지붕들 저 너머로 북한산의 봉우리들이 지척으로 다가온다.

 

<윤희철 대진대 교수 휴먼건축학부>

'윤희철의 건축스케치'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산저수지 안상철미술관  (0) 2018.05.24
숲속의 섬  (0) 2018.05.10
흥국사 약사전 언덕에서  (0) 2018.04.27
호수공원의 벚꽃  (0) 2018.04.12
행주산성 충장사  (0) 2018.03.29
동화마을 프로방스  (0) 2018.03.15
Posted by Kh-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