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도로를 사이에 두고 캠퍼스의 좌측면을 연세대와 마주하고 있는 이화여대도 그 역사만큼이나 신촌골의 아름다운 캠퍼스를 자랑하는 곳이다. 2호선 이대역에서 정문으로 이어지는 경사로를 지나 정문에 들어서면 고려대의 중앙광장이나 새로 조성된 연세대의 백양로와는 또 다른 느낌의 열린 공간이 방문객의 눈을 사로잡는다. 이른바 ECC(이화캠퍼스복합단지)라 불리는 공간이다.

 

2008년에 완공된 이 ECC는 1989년 프랑스 국립도서관 현상설계에서 당선한 건축가 도미니크 페로가 DDP를 설계한 자하 하디드 등 쟁쟁한 경쟁자들을 물리치고 당선된 안이다. 과거 대운동장이 있던 곳에서부터 본관까지 이어지는 큰 계곡을 만들어 계곡 양옆으로 지하 6층까지 다양한 공간들을 집어넣었다.

 

 

이 계곡을 만듦으로 해서 캠퍼스 입구에서부터 본관까지 탁 트인 전망이 가능하게 되고 필요한 캠퍼스의 건축공간도 해결하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이끌어내었다. 지하라도 측벽의 넓은 채광면적을 통하여 어느 층에서건 충분한 채광이 이루어진다. 계곡의 끝부분에는 지하로 파 내려간 만큼 커다란 계단광장이 형성되어 있어서 필요시 이곳은 대형 노천극장이 된다.

 

건물 윗부분은 조경으로 처리하여 원래 이곳의 지형이 초입에서 본관까지 완만하게 높아지는 구릉이었는데 그 원래의 모습을 재현하였다고 한다. 2만평에 달하는 건축공간을 집어넣고도 지상에는 마치 아무런 건축행위를 하지 않은 것 같은 넓은 녹지공간이 조성되었다. 그 덕에 본관을 중심으로 왼쪽의 대강당이나 중강당 등 다수의 주요 건물들이 고딕풍으로 이루어져 있는 캠퍼스의 정체성이 더욱 돋보인다.

 

ECC는 명쾌한 형상으로 이화여대를 상징하는 공간이다. 그러나 큰 볼륨에도 불구하고 자신을 낮춤으로써 기존 건물들이 가지고 있던 캠퍼스의 정체성을 잘 부각시키는 역할을 하고 있다는 점은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좋은 시사점을 제공한다.

 

윤희철 대진대 교수 휴먼건축학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윤희철의 건축스케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검정, 도심 속 옛 정취  (0) 2017.03.23
일감호  (0) 2017.03.09
ECC의 교훈  (0) 2017.02.23
신촌골의 가을풍경  (0) 2017.02.09
눈 내린 고려대 중앙광장  (0) 2017.01.26
서울에서 안도 다다오를 읽다  (0) 2017.01.12
Posted by Kh-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