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나무에 아크릴(27×28㎝)


웃고 있지만 웃는 게 아닙니다. 울고 싶지만 울 수도 없습니다. 화를 내고 싶어도, 인상을 쓰고 싶어도, 내 마음을 밖으로 표현할 수 없습니다. 오늘도 ‘착한 사람’의 얼굴로 또는 ‘을’의 얼굴로 미소를 지으며 하루를 보냅니다.

 

<김상민 기자 yellow@kyunghyang.com>

'김상민의 생각그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리  (0) 2018.05.04
미소  (0) 2018.04.27
미소  (0) 2018.04.27
사람과 사람 사이  (0) 2018.04.20
춘곤증  (0) 2018.04.13
잔머리  (0) 2018.04.06
Posted by Kh-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