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입에서 말들이 쏟아집니다.

생각이 말을 밀어내지요.

그러니, 조심해야 합니다만

생각들이 통제당하면 또 병이 납니다.

 

마음이 생각을 만듭니다.

생각이 말이 되고, 노래가 되고요.

그런데

때론, 마음이 닫혀버리는 때도 있답니다.

아니면, 생각이 닫히고, 말이 닫히고… 그게 다 병이라 할 수 있겠지요.

 

근래의 몇 년… 내 노래요?

내 안에 너무 깊숙이 가라앉아 버린 것 같습니다.

그래서 그걸 병이라 하지는 않고

다른 것에 열중이지요.

붓으로 쓰는 이야기들,

그것도 “말”이고 “노래”라고요.

 

아직은

마음이 있고, 생각이 있고, 말이 있답니다.

내 안에….

 

<정채춘 싱어송라이터·시인>

 

Posted by Kh-ar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