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7년 11월 17일자 지면기사-

 

캔버스에 아크릴(61×72㎝)


가을을 느끼기 전에 벌써 겨울이 와버렸습니다. 단풍 구경은 해보지도 못하고 두꺼운 겨울 외투를 꺼내어 입었습니다. 아직 마무리를 짓지도 못했는데 올해가 끝나갑니다. 시간은 갈수록 빨라만 집니다.

 

<김상민 기자 yellow@kyunghyang.com>

 

'김상민의 생각그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무도마 위 사람  (0) 2017.12.08
빨강 고래  (0) 2017.12.01
겨울 준비  (0) 2017.11.20
낯선 얼굴들  (0) 2017.11.10
웃는 연습  (0) 2017.11.03
사랑  (0) 2017.10.27
Posted by Kh-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