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조금이라도 더 살아보려 발버둥을 쳐보지만 도마 위 생선처럼 우리의 마지막 시간은 정해져 있습니다. 그래도 살아있는 동안 즐겁고 아름답게 살고 싶어 이렇게 열심히 몸을 움직여 봅니다.

 

<김상민 기자 yellow@kyunghyang.com>

 

'김상민의 생각그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거짓말 산타  (0) 2017.12.22
돼지꿈  (0) 2017.12.15
나무도마 위 사람  (0) 2017.12.08
빨강 고래  (0) 2017.12.01
겨울 준비  (0) 2017.11.20
낯선 얼굴들  (0) 2017.11.10
Posted by Kh-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