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나무도마에 아크릴(42×22㎝)

 

길 가다 횟집 뒷골목에 버려진 나무도마를 주웠습니다. 도마 가운데는 수많은 칼자국으로 움푹 파여 있었고 끝은 갈라져 있어 도마의 나이를 알 수 있을 것 같았습니다. 다만 도마 손잡이는 사람이 많이 만져서 그런지 반짝반짝 새것처럼 윤기가 났습니다. 이 오래된 도마 위에서 수많은 생선들이 사라지고, 수많은 맛있는 요리들이 탄생했겠지요? 이젠 움푹 파여서 쓸모없어진 나무도마 위에 그림을 그리며 이런저런 생각을 해 보았습니다.

 

김상민 기자 yellow@kyunghyang.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김상민의 생각그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골마을  (0) 2017.08.04
자유  (0) 2017.07.28
도마 위 생선  (0) 2017.07.21
표정들  (0) 2017.07.14
양귀비꽃  (0) 2017.07.07
별 눈 아저씨  (0) 2017.06.30
Posted by Kh-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