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브롱크스 동물원의 오타 벵가, 1906년, 미의회도서관 소장

 

1906년 이색적인 구경거리를 준비한 미국 뉴욕의 브롱크스 동물원은 흥행 중이었다. 나이 23세, 키 150㎝, 몸무게 45㎏, 난생처음 본 동물 앞에서 사람들은 먹을거리를 던져주며 환호했다. 몇몇 구경꾼들은 내심 기대했던 눈요깃거리가 못 되자 야유와 욕설을 내뱉기도 했다. 격렬한 환호와 야유를 한몸에 받은 새로운 구경거리는 바로 인간이었다.

 

아프리카 콩고의 피그미족 오타 벵가(Ota Benga)는 브롱크스 동물원의 원숭이 우리에 전시됐다. 그는 1904년 콩고를 침략한 벨기에군의 학살로 가족을 잃은 후 생포되어 노예 상인에게 팔렸고, 미국 세인트루이스의 만국박람회와 뉴욕의 자연사박물관에 전시됐다. 동물원에 온 이후, 처음에는 사육사를 도와 침팬지에게 먹이를 주며 동물들을 돌보기도 했지만, 차츰 자신의 처지를 자각했다. 침팬지와 마찬가지로 구경거리이자 동물원에 갇힌 신세라는 것을. 1910년 인권운동가들의 항의로 풀려난 벵가는 교육을 받고 담배공장에 취직하는 등 평범한 삶을 꾸려나갔다. 하지만 향수병과 우울증에 시달렸던 그는 1916년 권총 자살로 삶을 마감했다.

 

타향에서 비극적인 생을 살다간 오타 벵가가 처음 전시됐던 박람회의 전시명은 ‘진화가 덜 된 사람들’. 사진 속의 청년 벵가가 우리를 응시하며 묻는다. “진화가 덜 된 사람들은 과연 어느 쪽인가?” 그는 자살하기 전, 홀로 피그미족 전통 의식을 치렀다고 전해진다.

 

<박지수 보스토크 편집장>

 

'기억된 사진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80년생 아파트  (0) 2018.10.12
아는 얼굴  (0) 2018.10.05
동물원과 권총  (0) 2018.09.28
서울의 목욕탕  (0) 2018.09.21
검은 장갑  (0) 2018.09.14
로우-컷  (0) 2018.09.07
Posted by Kh-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