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Andre Kertesz, 깨진 유리 원판, 1929 성곡미술관 제공


그도 예술가가 되기 전 고갱처럼 증권 거래소에서 일했다. 시련을 피해 파리에 정착한 헝가리 출신 유대인이라는 점에서는 로버트 카파와 같은 운명을 지녔다. 다만 전쟁터에서 사진을 찍을 때조차도 로버트 카파처럼 참상을 기록하지는 않았다. 앙리 카르티에 브레송처럼 늘 카메라를 들고 거리를 산보했지만 결정적 순간에 집착하지도 않았다. 그래서 같은 시대 같은 공간에서 살았던 이 두 명의 사진가보다 덜 주목받았는지도 모른다. 그럼에도 로버트 카파와 카르티에 브레송은 그를 문제적 작가로 꼽는 데 주저하지 않았다.       

 

20세기 초반, 조용히 그러나 깊게 다양한 실험을 시도했던 앙드레 케르테츠의 작품을 성곡미술관에서 소개하고 있다.

 

케르테츠가 파리에 도착하던 1925년은 최초의 소형 카메라인 라이카가 출현한 해이기도 하다. 케르테츠는 이 소형 카메라를 자유자재로 움직임으로써 공간을 재구성하고 사물의 이면을 발견하고자 했다. 가벼운 카메라는 그의 눈을 대신해 파격적인 구도를 만들어 내고, 무심한 일상도 손쉽게 포착해 냈다. 뉴욕 모마의 사진부장 존 사코우스키가 그를 소형 카메라의 미학을 탐색했던 사나이라 부른 이유이기도 하다. 그러나 마치 깨진 유리창을 통해본 것 같은 이 몽마르트 풍경은 소형 카메라가 아닌 유리 원판으로 얻어낸 사진이다. 유대인 탄압을 피해 미국으로 이민을 떠났던 그가 몇 년 후 파리로 돌아와 자신의 이 깨진 원판을 발견했다. 무용지물이라는 생각을 바꿔 인화를 하니 전혀 다른 분위기를 풍겼다. 실제로 그의 다른 대표작들과는 사뭇 결이 다르다. 오히려 그래서 우연과 일탈을 두려워하지 않은 케르테츠의 면모를 강렬하게 드러낸다.

 

송수정 전시기획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지난 칼럼===== > 송수정의 사진 속으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앙드레 케르테츠  (0) 2017.07.07
혁명의 사진, 사진의 혁명  (0) 2017.06.23
고요  (0) 2017.06.16
즐거운 일기  (0) 2017.06.09
거리의 타임캡슐  (0) 2017.06.02
아무도 대답하지 않았다  (0) 2017.05.26
Posted by Kh-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