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종이에 오일파스텔(20×30㎝)

 

보기 싫은 것들이 너무나 많습니다. 보고 싶지 않은 것들이 너무나 많습니다. 안 보고 싶은 것들이 너무나 많습니다. 그러나 어쩔 수 없이 자꾸 그런 것들이 눈에 들어옵니다. 피할 수도 없습니다. 적당히 안 본 체하고 넘어가려 하지만, 잊히지 않고 자꾸만 머릿속에서 맴돌고 있습니다. 정말 살 수만 있다면 그것을 안 본 눈을 사고 싶습니다.

 

<김상민 기자 yellow@kyunghyang.com>

'김상민의 생각그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0) 2019.02.01
다양한 사람들  (0) 2019.01.25
안 본 눈 삽니다  (0) 2019.01.18
아파트  (0) 2019.01.11
생각의 그림  (0) 2019.01.04
총천연색 우주  (0) 2018.12.28
Posted by Kh-ar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