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종이에 아크릴 펜 (30×44㎝)

 

이제 겨울이 끝나고 봄이 시작된다는데 전혀 그런 느낌이 안 드네요. 날씨가 춥거나 그렇다고 눈이 많이 온 것도 아니고, 이번 겨울은 겨울 같지 않게 지나가 버렸습니다. 겨울은 겨울답게 추워야 하는데 그래야 따뜻한 봄이 더 반가운 것인데, 어설픈 겨울 탓에 봄도 어설프게 시작되었습니다.

 

<김상민 기자 yellow@kyunghyang.com>

 

'김상민의 생각그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세먼지 마스크  (0) 2019.03.08
뜬구름 잡기  (0) 2019.03.04
어설픈 겨울  (0) 2019.02.22
표정  (0) 2019.02.15
산책  (0) 2019.02.08
  (0) 2019.02.01
Posted by Kh-art

댓글을 달아 주세요